탈모, 두피염을 부르는 잘못된 머리감기 습관 6가지

안녕하세요. 

오늘은 탈모로 11년, 두피염으로 19년째 고생하면서 치료하고 있는 제가,
의사인 제가 머리를 감을 때 꼭 지키는 습관 6가지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첫 번째,


뜨거운 물로 감지 않습니다.

 

목욕탕에 가면 뜨거운 탕에서 각질을 불리는 것처럼, 머리도 뜨거운 물로 감으면 피지나 노폐물을 더 잘 씻어낼 수 있다고 생각해서 뜨거운 물로 감고 차가운 물로 헹구는 분들이 적지 않게 계십니다. 뜨거운 물로 머리를 자주 감다 보면 정상적인 기름막도 벗겨지면서 두피 피부 장벽이 허물어질 수 있고 건조해지고 뜨거운 온도 자체가 자극이 되면서 두피염이 생길 수도 있어요. 

"머리를 감든, 세안을 하든 미지근한 물,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미온수로 처음부터 끝까지 하시는 게 가장 좋고 무난합니다"

 

 

 

 

두 번째,


두피 마사지는 동작을 크게 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두피 마사지는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나뉩니다.
(1) 보물을 다루듯이 두피는 마사지 하지 않고 머리카락만 쓰다듬으면서 감는 유형
(2) 빨래를 하듯이 손가락 지문으로 박박 감는 유형

두피 마사지를 전혀 안 하면 장기적으로 모낭 주변 피지, 노폐물,  각질 등이 쌓일 수 있기 때문에 적당한 마사지가 중요하긴 한데, 두피에 자극이 될 정도로 박박 감게 되면 오히려 피지 분비가 늘면서 악순환에 빠질 수 있습니다. 동작은 작게 하면서 미세한 움직임으로 골고루 마사지해주는 게 두피 자극도 줄이고 각질, 노폐물 제거에도 효과적입니다. 마찬가지로 양치를 할 때도 좌우 또는 위아래로 강하게 칫솔질을 하면 치아나 잇몸이 쉽게 상할 수 있기 때문에 칫솔은 고정시키고 미세한 진동으로 골고루 닦아주는 게 자극도 줄이면서 훨씬 효과적입니다.

같은 맥락으로, 씨솔트 스케일러 같은 두피에 자극이 될 수 있는 스케일링 제품들도 사용을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두피마사지 ; 동작은 작게, 골고루

 

 

세 번째,


샴푸 전 두피, 모발에 물을 충분히 적셔준다.

 

샴푸의 포인트는 최소한의 자극으로 최대의 세척효과를 내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샴푸 전 두피, 모발에 물을 충분히 적셔주는 것이 좋습니다.

 

 

 

네 번째,


머리의 물기를 닦을 땐 비비지 말고 꾹꾹 누르면서 닦는 게 좋습니다.

 

머리를 말릴 때 수건으로 두피를 털듯이 말리는 분들이 있는데, 그런 식으로 두피에 자극을 주면서 닦기보다는 가볍게 꾹꾹 눌러서 물기를 제거하는 게 두피 건강에 탈모관리에 훨씬 좋은 습관입니다.

 

이렇게 닦지 마세요 :)

 

 

 

다섯 번째,


머리 감는 횟수? 하루 한번? 하루 두번?

 

머리를 감을 때 모발이 많이 빠지는 것이 두려워서 머리를 꼭 하루에 한 번만 감거나 심지어 이틀에 한번 감으시는 분들이 있는데, 머리를 감을 때 자연스럽게 빠지는 머리들을 이미 빠질 준비를 하고 있던 모발들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샴푸마다 세정력도 다르고, 사람마다 환경도 다르고 라이프스타일도 다 다르기 때문에 본인에게 가장 좋은 본인만의 루틴을 찾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저도 지금 거의 10년 가까이 아침저녁 하루에 2번 머리를 감고 있는데, 다른 방면에서 관리도 열심히 해서 그런 것도 있겠지만 머리 감는 횟수를 두 번으로 늘리고 나서 두피 컨디션이 훨씬 좋아졌습니다. 항상 산뜻하게 다니구요 :)

저 같은 경우 아침에는 샴푸를 먼저 한 상태에서 세안만 하고 금방 다 헹궈내구요, 저녁에는 샴푸로 거품을 내고 샤워까지 다 하고 나서 아침보다는 좀 더 꼼꼼하게 헹궈주고 있습니다.


두피에 쌓인 먼지, 피지, 땀, 노폐물

 

 

 

여섯 번째,


한 번을 감는다면 저녁에 감는 게 좋습니다.

아침에만 하루 한 번만 감으시는 분들은 하루 중에 흘린 땀이나 두피에 엉겨 붙은 노폐물, 먼지, 미세먼지를 그대로 온전하게 갖고 잠자리에 들게 되는데, 이런 게 반복되다 보면 베개 등 주변 환경은 여러 가지 박테리아나 진드기로 넘쳐나게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항상 베개 피는 자주 갈아주는 것이 좋고, 그게 힘들다면 새 수건을 베개 위에 깔고 자되 수건 세탁 시 섬유유연제는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답니다.

가급적 저녁에 머리를 감으시고 깔끔한 상태에서 청결한 환경에서 수면을 취하는 게 두피 관리, 탈모 관리에 좋습니다.

 

오늘은 제가 두피와 탈모 관리를 위해서 실천하고 있는 머리 감기 루틴에 대해서 말씀드렸는데요, 행동으로 옮겨보시면 분명 좋은 결과가 있으실 겁니다. 

 

 

글 : 김용빈 원장(뉴헤어 모발성형외과의원)
대머리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