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약의 용량에 따른 DHT 차단율과 효과

약이 처음 도입될 때는 효과는 최대한 내면서도 부작용은 적은 적정 용량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피나스테리드(프로페시아)와 두타스테리드(아보다트)도 초기에 다양한 용량에 따른 DHT 차단율과 효과를 조사한 연구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관련된 연구를 몇 가지 소개해드리고 의사들은 그 결과를 어떻게 해석하고 있는지 설명해드리겠습니다. 

1999년에 나온 피나스테리드에 관한 연구를 하나 살펴보겠습니다. 

 

249명을 대상으로 피나스테리드의 용량을 바꾸어가며 DHT 차단율을 조사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부분이 하나 보입니다. 0.05mg을 복용했을 때의 DHT 차단율이 0.2mg보다 더 높게 나온 것입니다.

 

 

그렇다면 부작용이 우려되는 분들은 굳이 1mg을 먹지 않고 0.05mg 정도만 복용해도 1mg 못지않은 효과를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이 드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수치는 참가자 숫자가 적어서 생긴 오차로 보는 해석이 많습니다. 

같은 성분이라도 사람마다 생체이용률이 다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똑같이 100을 먹더라도 어떤 사람은 80만큼 흡수하는 반면 어떤 사람은 30만 흡수하기도 합니다. 당연히 생체이용률이 높은 쪽이 효과를 더 볼 가능성이 높습니다. 만일 참여자가 많다면 극단적인 수치가 평균에 큰 영향을 주지 않겠지만 이 연구처럼 각 실험군의 크기가 작은 경우엔 결과를 왜곡시킬 수 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진행된 다른 연구에 따르면 피나스테리드를 0.2mg 복용하면 1mg을 복용했을 때에 비해서 대략 80% 정도의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이후 피나스테리드의 표준 복용량이 1mg으로 정해져서 0.05mg을 복용했을 때의 효과를 직접 측정한 연구는 없지만 0.01mg을 복용했을 때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것과 동일한 수준의 효과를 보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0.2mg보다는 낮은 효과를 보일 것이라는 점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두타스테리드(아보다트)에 관한 연구를 살펴보겠습니다.  

https://academic.oup.com/jcem/article/89/5/2179/2844345#61562835

 

Marked Suppression of Dihydrotestosterone in Men with Benign Prostatic Hyperplasia by Dutasteride, a Dual 5α-Reductase Inhibito

Dihydrotestosterone (DHT) is the primary metabolite of testosterone in the prostate and skin. Testosterone is converted to DHT by 5α-reductase, which exists in

academic.oup.com

2004년에 발표된 연구로 두타스테리드의 전립선비대증의 치료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된 연구입니다. 내용 가운데 두타스테리드 농도에 따른 DHT 차단율에 대한 그래프를 살펴보겠습니다. 용량이 증가하면 차단율도 상승하며 0.5mg 이후로는 그 폭이 크게 줄어든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2014년의 한 연구에서는 두타스테리드 0.02, 0,1, 0.5mg의 효과와 안정성을 비교했습니다.

https://pubmed.ncbi.nlm.nih.gov/24411083/

 

A Randomized, Active- And Placebo-Controlled Study of the Efficacy and Safety of Different Doses of Dutasteride Versus Placebo a

Dutasteride increased hair growth and restoration in men with androgenetic alopecia and was relatively well tolerated.

pubmed.ncbi.nlm.nih.gov

  플라시보 두타스테리드 0.02mg 두타스테리드 0.1mg 두타스테리드 0.5mg 피나스테리드 1mg
12주차 모발증가량 -4.0 22.9 59.6 82.3 50.9
24주차 모발증가량 -4.9 17.1 63.0 89.6 56.5

 

앞선 연구에서 예상되듯 복용량이 증가할수록 효과가 좋아지는 결과가 나왔는데 부작용은 0.5mg보다 0.1mg에서 더 많이 나타나는 특이한 양상을 보였습니다. 이 결과 때문에 두타스테리드는 쪼개 드시거나 격일로 드시는 방법을 추천해드리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만일 참가자 숫자가 더 늘어난다면 0.5mg 쪽의 부작용 발생 빈도가 더 높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위의 결과에서 보시다시피 의학 연구에서는 간혹 상식적인 예상과는 다른 결과가 나오기도 합니다. 참여자의 숫자가 많을수록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지만 시간과 비용이 매우 많이 들기 때문에 적당한 선에서 타협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런 연구를 접하실 때는 구체적인 수치에 집중하기보다는 결과의 경향성을 주로 참고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본인의 체질이 남달라서 생체이용률이 다른 사람보다 특이하게 낮거나 높다면 탈모약의 효과가 크게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니 주기적인 검사로 본인의 상태를 직접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

 

아보다트(두타스테리드)가 피지분비를 줄이나요?

유전 탈모로 피나스테리드(프로페시아), 두타스테리드(아보다트)를 복용하시는 분들 중 지루성 두피염이 동반되는 예가 꽤 많이 있습니다. 지루성 두피는 피지 분비가 왕성한데 가려움증이나 비듬 등의 증상이 심하면 이를 줄이는 로아큐탄과 염증을 줄이는 항생제 등으로 치료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간혹 "두타스테리드가 피지 분비를 줄이는 작용이 있어서 지루성 두피염이 동반된 유전성 탈모 때 쓰면 더 좋지 않냐"라고 묻는 분들이 있습니다. 

실제 임상에서 그렇게 말씀하시고 적용시키는 의사 선생님들이 계십니다. 논문에서도 언급된 적이 있습니다. 

 

 

알프레도 롯시 등의 의사들이 2016년에 발표한 논문을 보면, 5알파환원효소 1형이 두피 피지샘에서 주로 발현되는데 두타스테리드는 1형 효소도 억제하기 때문에 지루성 피부염을 동반한 유전성 탈모에 좀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아직 공식화된 내용은 아니지만, 이렇게 생각하는 의견이 있다 정도의 느낌으로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좀 더 많은 후속 연구들이 나오면 좀 더 확고해질 수 있겠죠.  피지샘 분비를 제어해서 여드름을 치료할 정도의 작용은 아닌 듯 보입니다. 약간 줄여준다는 느낌 정도로 생각됩니다. 

관련 논문 : pubmed.ncbi.nlm.nih.gov/27424565/?from_single_result=Multi-therapies+in+androgenetic&expanded_search_query=Multi-therapies+in+androgenetic

 

Multi-therapies in Androgenetic Alopecia: Review and Clinical Experiences - PubMed

Androgenetic alopecia (AGA) is a genetically determined progressive hair-loss condition which represents the most common cause of hair loss in men. The use of the medical term androgenetic alopecia reflects current knowledge about the important role of and

pubmed.ncbi.nlm.nih.gov

 

여드름 치료에도 두타스테리드가 효과적일 수 있다고 언급한 연구도 있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유전성 탈모와 혈중 DHT 농도의 관련성

유전성 탈모에는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피나스테리드(프로페시아), 두타스테리드(아보다트)와  같은 탈모약을 복용해서 DHT 농도를 낮추는 것뿐 아니라, DHT 농도를 높일 수 있는 원인들(e.g. 스트레스, 단백질 보충제 등)을 피하는 방법에 대해 묻는 분들이 꽤 있습니다.ㅣ  

그런데 DHT 혈중 농도 자체가 유전성 탈모를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는 지표라고 오해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그렇지 않습니다.  

 

2014년에 발표된 연구로 유전성 탈모가 있는 사람들의 DHT 농도를 증상이 없는 사람들과 비교하였습니다. DHT의 평균 농도는 탈모가 있는 그룹과 없는 그룹 간에 차이가 없었고, 탈모의 패턴이나 진행 정도도 DHT의 농도와는 상관이 없다는 점이 밝혔습니다. 

따라서 유전성 탈모의 발현에 가장 중요한 것은 단순히 DHT 농도의 높고 낮음이 아니라 모낭이 DHT에 얼마나 민감한지를 결정하는 유전적 소인이라는 것이 이 연구의 결론입니다. 그런데 유전적 소인의 강함은 정확히 측정하기 어렵고 사람마다 차이가 큽니다. 그래서 탈모약으로 DHT 농도를 낮추더라도 여전히 모낭이 민감하게 반응하여 효과가 기대보다 떨어지는 예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DHT 생성을 줄이는 탈모 약보다 더 확실하게 탈모를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