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많이 하면 탈모 생긴다!

 

근무시간이 길어질수록 탈모가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연구진의 발표네요. 강북 삼성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연구진들은 20-59세 남성 13,391명을 대상으로 4년간 추적 연구하여 근무시간과 탈모와의 연관 관계를 분석하였습니다. 

일주일에 40시간 미만 근무, 40-52시간 근무, 52시간 이상 근무 그룹으로 나누어서 추적 연구를 시행했습니다. 

나이, 결혼 여부, 교육 수준, 월수입, 흡연, 근무 스케줄 등의 변수들을 고려했을 때도 52시간 이상의 긴 근로시간은 탈모 발생과 연관이 큰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긴 업무시간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탈모 발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로 보여집니다. 

유전성 탈모가 있는 남성들은 너무 과로하면서 일하시지 않도록 가능하면 조절하시면 좋겠습니다. 물론 그게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는 분들이 많겠지만요...ㅡㅡ;;;;

기사 원문: https://www.dailymail.co.uk/health/article-7600335/Working-long-hours-make-BALD.html

 

Spending more than 52 hours at work a week 'DOUBLES chance of balding'

Researchers from South Korea found men within this age range who worked more than 52 hours a week lost their hair at twice the speed of those who spent less than 40 hours in the office.

www.dailymail.co.uk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NBA 농구선수 르브론 제임스, 시합 중 가발?

 

오래전부터 LA 레이커스의 팬이었던 저로서는 이번 시즌에 앤서니 데이비스가 들어와서 기대가 큽니다.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와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설레네요. 

그런데 시합 중에 앤서니 데이비스가 르브론 제임스의 머리를 지적하고 뭔가 고쳐 쓰는 모습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가발이 빠져서 고쳐 쓰는 것이라는 의견도 있는데 영상을 봐서는 확실하지는 않네요. 전 헤어밴드를 고쳐 쓰는 것 같아 보이는데...

 

 

르브론 제임스가 탈모로 모발이식도 받고 탈모치료 관리를 한다는 사실은 이미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제가 블로그에 몇 번 설명드린 적이 있죠. 르브론 같은 슈퍼스타도 탈모로 고생한다는 부분은 인간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https://baldingblog.co.kr/2234

 

르브론 제임스 탈모때문에 모발이식? SMP(두피문신)?

개인적으로 농구를 무척 좋아합니다. 20대 때 농구를 하다가 무릎 십자인대를 다치기 전까지는 참 열심히 했었는데 이제는 어느덧 보는 걸로 만족하는 나이네요. 국내 농구뿐아니라 NBA 소식도 가끔 검색해보는데..

baldingblog.co.kr

 

제 버킷 리스트 중 하나가 LA 레이커스 시합을 보는 건데... 르브론 은퇴 전에 한번 꼭 보고 싶네요. 제 최애 농구선수인 코비 브라이언트는 끝내 못 봤네요...ㅠㅠ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모발이식은 가성비가 쩔어야 하는 수술 : 이식모 최적화 배치

모발이식은 이식량이 결과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수술입니다. 

이식할 수 있는 모발의 양이 많으면 보다 풍부하고 밀도가 높게 이식모를 배치할 수 있어서 결과가 더 좋게 나오는 것이 당연합니다. 우리가 어떤 것을 만든다고 생각할 때 재료에 제한을 받지 않고 만들 때와 재료가 부족할 때와는 결과물의 큰 차이가 나는 것과 같습니다. 

모발이식을 받으러 오시는 많은 분들은 가능하면 최대한 좋은 결과를 얻기를 원합니다. 이마선도 낮추고, 옆머리 숱이 빈 부분도 채우고, 구레나룻도 만들고, 정수리도 좀 없으니 채우고 여러 요구를 많이 하시기도 합니다. 

 

 

그럴 때 제가 말씀드리는 것이 있습니다. 

머리카락은 돈과 같다구요. 돈이 많은 사람은 사고 싶은 것 다 사고해도 관계가 없겠지만, 돈이 많지 않은 사람은 사고 싶은 것 다 사면 생활이 어려워지니까 그렇게 하기 힘듭니다. 머리카락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식할 모발의 양이 많고 이식할 부분의 면적이 넓지 않은 분들은 조금 욕심내서 밀도도 많이 높이고, 눈썹이나 구레나룻도 보충하고 해도 큰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식할 모발의 양이 많지 않고, 탈모가 심한 상태이거나 탈모가 진행 중인 경우는 욕심을 줄이고 최소량으로 최대 효과를 낼 수 있는 모발이식을 해야 합니다. 

모발이식 시 '최적화 배치'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블로그에서 몇차례 말씀드린 적이 있습니다. 

 

관련 글: http://www.newhairblog.com/%eb%aa%a8%eb%b0%9c-%ec%b5%9c%ec%a0%81%ed%99%94-%eb%b0%b0%ec%b9%98%eb%a5%bc-%ed%86%b5%ed%95%9c-%ec%b5%9c%eb%8c%80%ed%9a%a8%ea%b3%bc%eb%a5%bc-%ec%9d%b4%eb%81%8c%eb%82%b4%eb%8a%94-%eb%aa%a8%eb%b0%9c/

 

모발 최적화 배치를 통한 최대효과를 이끌어내는 모발이식

사람의 머리카락의 갯수는 평균적으로 10만개 정도로 이야기합니다. 동양인에서는 이보다 약간 적어서 7-8만개 정도를 이야기하는데, 모발이식이란 것이 보통 2-3천개 정도의 모발을 통해 이식을 하게 되고, 대량이식이라고 해도 5-7천모 수준입니다. 결국 전체 모발의 10% 내외를 이동하여 효과를 내는 것입니다.    

www.newhairblog.com

관련 글: http://www.newhairblog.com/%eb%aa%a8%eb%b0%9c%ec%9d%b4%ec%8b%9d-%ed%9a%a8%ea%b3%bc%eb%a5%bc-%ea%b7%b9%eb%8c%80%ed%99%94%ec%8b%9c%ed%82%a4%eb%8a%94-%eb%aa%a8%eb%b0%9c-%ec%b5%9c%ec%a0%81%ed%99%94%eb%b0%b0%ec%b9%98/

 

모발이식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모발 최적화배치

  탈모가 심하게 진행된 경우 모발이식을 하여도 완벽하게 원래대로 복구하기 어렵습니다. 이식할 수 있는 모발의 수가 한정적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식할 모발은 보통 앞머리 혹은 뒷머리에서 가져오는데, 최대한 많이 가져오더라도 50% 이하로 가져와야 뒷머리 숱이 비어보이는 것을 최소화시킬 수 있습니다(2002년 미국 NHI뉴헤어의 Rassman이 50% Rule이라는

www.newhairblog.com

 

모발이식은 두피 전체 머리카락 10만 개 중에 일부인 몇 천 개를 사용해서 효과를 얻는 수술입니다. 재료의 한계가 있는 수술이므로 '경제적'인 효과를 극대화해야 합니다. 적은 노력으로 큰 효과를 얻는 것 말이죠. 

요즈음은 '가성비'라는 말을 많이 하시는 것 같습니다. 이 가성비가 가장 중요한 수술 중에 하나가 모발이식인 것이죠. 

적은 투자로 최고의 효율을 뽑아내야 하니까 가성비가 쩔어야(?) 합니다. 가성비가 쩔도록 하기 위해 의사가 신경 써야 하는 세 가지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환자분이 어느 부분이 가장 탈모가 심하게 느껴지는지 파악

2. 이 수술을 왜 받으시기를 원하는지 이유를 파악

3. 1번과 2번을 고려하여 최대의 효과를 얻기 위한 이식모의 최적화 배치

-뉴헤어 대머리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