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탈모에 미치는 영향: 수면 장애, 코골이와 탈모와의 관련성

잠이 탈모에 미치는 영향: 수면 장애, 코골이와 탈모와의 관련성

남성형 탈모를 유발하는 가장 중요한 원인은 남성호르몬, 그중에서도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와 이에 대한 모낭세포의 민감성입니다. DHT가 주원인이지만, 그 외에도 외부 환경적은 부분도 탈모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나쁜 생활 습관은 세포의 재생 능력을 훼손시켜 탈모 증상을 가속시키기도 합니다. 오늘은 수면의 질, 그 중에서도 수면무호흡증(코골이)이 탈모 증상과 연관이 있는지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2021년 10월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446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코골이(수면 무호흡증, OSA; obstructive sleep apnea)가 탈모와 관계가 있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수면의 질이 떨어지고, 수면 시간이 짧으면서 코골이가 있는 사람에서 더욱 탈모가 심했습니다. 

 

 

Obstructive sleep apnea, low transferrin saturation levels, and male-pattern baldness - PubMed

These findings suggest that OSA may be a risk factor for MPB in men who have a family history of hair loss and that low serum TSA levels associated with hypoxia may be involved in a pathway linking OSA and MPB.

pubmed.ncbi.nlm.nih.gov

다른 하나는 2018년 안산 고려대병원에서 내놓은 연구입니다. 한국 남성 932명을 대상으로 탈모 증세와 수면무호흡증 사이에 연관이 있는지 살펴보았습니다. 탈모 가족력만 있는 남성은 일반인보다 탈모 위험이 4배 정도였으나, 탈모 가족력에 수면무호흡증까지 앓는 경우 탈모 위험이 7배까지 늘어났습니다.

연구를 더 자세히 살펴보면 가족력을 배제할 경우 수면무호흡증과 탈모 사이에는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첫 문단에서 말씀드렸듯이 남성형 탈모의 가장 중대한 원인은 유전적 소인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유전력이 있을 경우 수면무호흡증, 즉 코골이가 탈모 증상 발현에 나쁜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연구입니다. 

결론적으로 수면 장애가 탈모를 일으킨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반대로 탈모가 있는 사람에서는 수면 장애가 탈모를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보입니다.  유전성 탈모가 있는 사람들은 특히 수면의 질에 신경을 써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탈모인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비타민D의 중요성"

탈모인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비타민D의 중요성"

 

오늘의 주제는 비타민D와 탈모”입니다.

 

 비타민D는 우리 몸 여러 부분에서 다양한 기능을 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비타민D가 탈모인에게는 어떤 의미를 갖는지, 어떤 역할을 하고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탈모에 포커스를 맞춰서 알아보겠습니다.

 

 비타민D는 피부를 비롯한 신체 전반적인 부분에서 항염작용을 돕고 면역기능 조절에도 관여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비타민D는 각질세포의 분화와 증식을 돕고 모발의 주기에도 관여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피부염, 두피염이 있거나 탈모로 고민이 많은 분들은 특히 더 비타민D가 결핍이 되지 않도록 주의하실 필요가 있어요.

 

다음 논문을 같이 한번 보시겠습니다.

 

 

 처음으로 보실 논문은 중국사람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논문인데요, 원형탈모 환자443명, 여성 안드로겐성 탈모 환자657명, 남성 안드로겐성 탈모 환자777명, 그리고 탈모가 없는 남자 1064명, 여자 1006명을 대조군으로 하였습니다. 이렇게 많은 탈모 환자군과 탈모가 없는 대조군의 혈중 비타민D 수치를 비교해봤더니 "대조군의 비타민D 수치에 비하여, 탈모 환자군들의 비타민D 수치가 유의미하게 많이 감소해 있었어요." 결핍의 수준만큼 감소한 건 아니었지만 상대적으로 낮은 비타민D 수치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표본의 수가 큰 만큼, 그만큼 연구결과도 더 신뢰할 수 있겠죠? 

이 연구를 통해서 "탈모가 비타민D와도 어떤 연관이 있을 수 있겠구나"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다음에 보실 논문은 작년, 2021년 11월에 나온 리뷰 논문입니다. 비타민D 보충의 탈모치료 효과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진행한 연구가 다음에 소개해드릴 논문인데요

 

 

 

45명의 여성 안드로겐성 탈모 환자군과 15명의 비 탈모 환자인 대조군의 비타민D 수치를 측정하여 비교했습니다. 결과는 역시.. 탈모 환자군에서 비타민D 수치가 현저하게 낮게 나타났네요. 그래서 이 45명을 다시 세 그룹으로 나누어 6개월 동안 각각 다른 탈모치료를 진행해보았습니다. 

그 결과, 바르는 미녹시딜+비타민D(5000IU/day)를 같이 병행 치료한 그룹에서 가장 효과가 좋게 나타났구요, 그다음은 미녹시딜 단독 치료 그룹, 마지막으로 가장 효과가 적은 그룹은 비타민D 단독 치료(5000IU/day)그룹이었습니다.

비타민 D 보충의 탈모치료 효과를 다룬 다른 연구들도 있긴 하지만, 이 논문의 신뢰도가 가장 높았습니다.

 

 

그래서 오늘의 결론입니다.

1. 탈모인들은 비 탈모인에 비교하여 비타민D가 부족한 경우가 많습니다.

2. 표본이 적기 때문에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비타민D 보충이 탈모개선에도 긍정적인 결과를 보일 수 있겠습니다.

 

작성자 : 김용빈 (용원장)

대머리블로그

 

탈모 치료와 저준위 레이저

탈모 치료와 저준위 레이저

현재, 남성형 탈모에 대한 일반적인 치료 옵션에는 모발 이식, 피나스테리드, 두타스테리드, 미녹시딜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한 다른 병행 치료법도 존재합니다. 오늘은 병행 치료법 중 하나인 저준위 레이저 요법(LLLT)에 대한 연구 결과 하나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연구에서는 총 1383명의 환자들이 FDA 승인을 받은 저준위 레이저 헬멧을 사용한 치료를 시행하였으며. 경증 남성형 탈모 환자의 51.9%, 그리고 중등도 내지 중증 남성형 탈모 사용자의 57.4% 에서 LLLT 사용 후 치료 효과를 보았습니다. 또한, 경증 남성형 탈모 환자의 27.7%, 그리고 중등도 내지 중증 남성형 탈모 사용자의 20.0% 에서 상당히 큰 효과를 보았습니다. 전반적인 임상 효과는 중간 정도의 효과와 유의한 효과의 비율을 합산하면 거의 80%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그럼 과연 얼마나 오랫동안 저준위 레이저 요법을 사용해야 효과를 얻을 수 있을까요? 이번 실험 결과에 따르면 저준위 레이저 헬멧의 권장 치료 요법은 1년 이상 또는 180회 이상 사용이었습니다.

주의하셔야 할 점은 저준위 레이저 요법은 단독 치료로써는 치료 만족도가 떨어질 수 있으며, 미녹시딜, 모낭 주사 등과 함께 병합하여 사용하면 시너지 효과가 있다는 결론의 연구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탈모치료 전 의사와 먼저 상담하여 치료 방식을 결정하는 게 좋겠습니다.

관련 글: Efficacy assessment for low-level laser therapy in the treatment of androgenetic alopecia: a real-world study on 1383 patients

 

작성자 : 고용욱 원장

-뉴헤어 대머리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