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약, 먹지 않고 월 1회 주사 치료

남성형 유전성 탈모(androgenic alopecia)의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약이 있습니다. 하루 한번 복용하는데 사실 절박하지 않으신 탈모인들은 보면 자주 빼먹으십니다. 

그런 분들을 위한 좋은 치료법이 발표되었습니다. 

항상 활발한 연구활동 및 학술활동을 하셔서 개인적으로 매우 존경하는 중앙대 피부과 김범준 교수님께서 월 1회 피나스테리드 성분을 주사하면 그 효과가 1개월 지속되는 주사제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셨습니다. 

 

김범준 교수님 연구팀과 인벤티지 랩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10주간 관찰한 결과, 경구 피나스테리드를 섭취한 쥐의 털 성장률은 86.7%였고, 주사제를 주입한 쥐의 털 성장률은 93.3% 결과를 보였습니다. 주사제가 약간의 효과를 더 보였네요. 혈중 DHT 농도는 6주 후 32% 감소하면서 1회 주사로 약 10주까지 먹는 약과 비슷한 억제 효과를 보였습니다. 

실험군의 주사제 피나스테리도 용량은 0.3mg, 경구약은 0.5mg였는데, 먹는 약의 흡수율에 비해 주사제는 적은 양으로도 흡수율이 높아 경구약의 10%만 투여해도 치료 효과가 있었습니다. 

저용량으로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은 소량 투여로 기존의 약에서 발생 가능한 발기부전, 성욕감퇴 등의 부작용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동물 실험 결과가 나온 것이므로 실제 사람에 쓰일 수 있는 제품이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많이 필요하겠지만, 약 먹는 번거로움, 부작용 등을 느끼는 분들에게는 좋은 소식이네요. 기대가 됩니다. 

논문 원문: https://www.ncbi.nlm.nih.gov/pubmed/?term=International+Journal+of+Molecular+Medicine++finasteride

 

Development of finasteride polymer microspheres for systemic application in androgenic alopecia. - PubMed - NCBI

The use of finasteride for alleviating hair loss has been investigated, and it has been applied as an oral dose medication. However, due to the inconvenience of daily drug administration over long period of time, novel controllable finasteride delivery has

www.ncbi.nlm.nih.gov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여성 탈모의 특징과 진단, 치료

1. 여성 탈모의 특징

여성 탈모가 발생하는 원인은 남성과는 다르게 명확하지 않고 다양한 원인이 있습니다. 남성 탈모가 DHT(dihydrotestosterone;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이라는 주원인이 있는데 반해 여성에서는 DHT를 억제해서 임상적으로 효과가 있는 비율이 높지 않습니다. 이는 DHT가 원인이 되는 탈모가 아닌 경우가 많다는 뜻입니다. 

2. 진단

모발현미경 검사, 머리숱 계측검사, 모발 견인 검사 등을 통한 검사로 현재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가장 먼저입니다. 

그리고 내분비적인 이상, 철분 결핍, 호르몬 이상, 영양 불균형 등 다른 전신 질환에 의한 탈모의 가능성을 확인합니다. 

원형 탈모, 휴지기 탈모, 염증성 탈모, 반흔성 탈모 등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필요시 조직검사를 시행합니다. 

 

3. 치료

미녹시딜 2-5% 용액을 매일 1-2회 도포

맥주효모, 비오틴과 같은 보조제 처방

스피로노락톤(알닥톤)과 같은 항안드로겐 약물

모낭주사(IFI; intraFollicular Injection), 저준위 레이저(LLLT; low level laser therapy), 자기장 치료(electronic magnetic field therapy)

모발이식 수술 혹은 두피문신(SMP) 시술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프로페시아, 아보다트 각각의 DHT 억제율은?

프로페시아, 아보다트는 각각 피나스테리드와 두타스테리드 성분을 대표하는 약으로 남성 탈모의 주원인이 되는 DHT(dihydrotestosterone;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를 억제하는 기전으로 효과를 보입니다. 

각각의 약에서 어느 정도 DHT를 억제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두타스테리드와 피나스테리드의 혈중 DHT 감소율

약 복용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피나스테리드 5mg 에서는 약 70%, 두타스테리드 0.5mg에서는 약 94%의 혈중 DHT 감소율을 보였습니다. 

 

 

두타스테리드와 피나스테리드의 두피 DHT 감소율

6개월 복용 시점에서 두피 조직 내 DHT 감소율은 피나스테리드가 41%, 두타스테리드가 51%였습니다. 

하지만 DHT 억제율이 높다고 해서 탈모치료 효과가 더 있다고 반드시 말할 수는 없으므로 두 약 모두 DHT를 효과적으로 줄여준다고 보시면 좋겠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