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은 유전성 탈모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남성형 탈모의 1차적인 원인은 유전적으로 정해진 모낭세포의 DHT에의 민감성입니다. 흡연, 음주, 운동 부족과 같은 나쁜 생활 습관은 직접적으로 남성형 탈모를 유발하지는 않지만, 유전적 소인이 있는 사람들의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됩니다. 불 난 집에 부채질을 했을 때 불이 더 커지는 것과 같습니다. 반대로 불이 붙지 않은 집에 아무리 부채질을 해봐야 불이 나진 않겠죠.

그렇다면 흡연이 탈모 환자에게 구체적으로 얼마나 나쁜 것일까요? 참고할만한 연구를 하나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740명의 대만인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입니다. 

 

Association of Androgenetic Alopecia With Smoking and Its Prevalence Among Asian Men

Objectives  To evaluate the association of androgenetic alopecia (AGA) with smoking and to estimate its prevalence among Asian men.Design  Population-based cross-sectional survey.Setting  Tainan County, Taiwan.Participants  The eligible population cons

jamanetwork.com

나이와 가족력을 보정했을 때 흡연 여부는 중등도 이상의 남성형 탈모 증상과 강한 양의 상관관계 (odds ratio [OR], 1.77; 95% 신뢰구간 [CI], 1.14-2.76)를 보였습니다. 하루에 20개비 이상의 담배를 피우는 경우 (OR, 2.34; 95% CI, 1.19-4.59), 흡연 강도 (OR, 1.78; 95% CI, 1.03-3.07)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리고 가족력과 탈모 증상 발생 시기가 남성형 탈모의 진행에 더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 역시 확인되었습니다. 1촌 중 탈모 환자가 있을 경우 남성형 탈모가 있을 오즈비는 13.38 (95% CI, 4.80~37.27)에 달했고 모계보다는 부계 쪽에 가족력이 있을 경우 연관성이 더 강했습니다. 

이 연구와는 살짝 결이 다른 결과를 내놓은 연구들도 있는 만큼 이 연구의 결과를 100% 그대로 해석할 필요는 없겠습니다. 하지만 흡연이 세포 재생을 방해해 탈모 증상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은 이론적으로나 통계적으로나 분명해 보입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

먹는 미녹시딜의 효과와 안전성

바르는 미녹시딜의 효과에 부족함을 느끼고 경구약으로 바꿔 복용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공식적으로 탈모 치료에 승인된 방법은 아니다보니 복용 용량이 정해져있지는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떤 용량을 써야할지, 효과는 바르는 약보다 나을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최근 경구 미녹시딜 치료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해 연구한 리뷰 논문이 발표된 것이 있어 자세한 내용을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Oral minoxidil treatment for hair loss: A review of efficacy and safety - PubMed

Oral minoxidil was found to be an effective and well-tolerated treatment alternative for healthy patients having difficulty with topical formulations.

pubmed.ncbi.nlm.nih.gov

경구 미녹시딜을 탈모의 1차 치료제로 사용한 16가지 연구를 리뷰했습니다. 총 622명을 대상이었는데 효과 면에 있어서 정량적인 연구가 이루어지지는 않았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여성형 탈모 환자 148명을 대상으로 경구 미녹시딜 1mg의 효과를 알아본 연구에서는 약 80%의 환자가 임상적으로 증상이 개선되었는데, 이 중 15% 정도는 상당한 수준의 개선 효과를 보았습니다. 남성형 탈모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2.5mg, 5mg을 사용한 연구가 많았는데 약 40% 정도의 비율로 상당한 수준의 개선 효과를 보았고 피나스테리드나 두타스테리드와 마찬가지로 정수리 쪽에 비교적 더 좋은 효과가 나타났다고 합니다. 

또한 리뷰에서 참조한 연구 중 경구 미녹시딜과 관련되어 심각한 부작용은 발견되지 않았는데, 고용량(5mg)으로 갈수록 다모증이 50%가 살짝 넘는 비율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바르는 미녹시딜과 마찬가지로 초기 3주 정도 쉐딩 현상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었으며 대부분 4주 이내에 탈락량이 정상화되었다고 합니다. 

용량

남성

여성

다모증

하지부종

저혈압

심전도 이상

0.25mg

25

106

9 (6.8%)

1 (0.7%)

3 (2.3%)

0

0.45mg

33

31

8 (12%)

2 (3.1%)

5 (7.8%)

0

0.5mg

0

15

4 (27%)

0

0

0

1mg

0

220

46 (21%)

3 (1.4%)

1 (1.4%)

2 (0.9%)

1.25mg

33

17

8 (16%)

1 (2%)

1 (5.5%)

0

2.5mg

10

15

13 (52%)

1 (4%)

0

0

5mg

66

0

36 (55%)

5 (7.6%)

0

3 (4.5%)

합계

167

404

117 (20.5%)

13 (2.2%)

10 (1.8%)

5 (0.9%)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

하루에 샴푸를 몇 번 하는 것이 좋을까?

진료실에서 탈모 상담을 하다보면 환자분들께서 제게 샴푸 후 빠진 머리카락 사진을 자주 보여주시고는 합니다. 갑자기 빠지는 양이 늘어난 것 같은데 혹시 샴푸 방법 때문에 머리카락이 더 빠지는 것은 아닌지 궁금해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말 샴푸를 너무 자주 또는 적게 하는 것이 탈모를 악화시킬 수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샴푸 횟수와 방법은 탈모에 어떠한 영향도 주지 않습니다. 상식적인 수준이라면 말이죠. 하루에 한 번이든 두 번이든, 이틀에 한 번이든 상관없습니다. 각질이 많이 나오지 않고 냄새가 나지 않는 정도라면 문제 없습니다. 머리카락이 빠질지 말지 결정하는 것은 두피가 아니라 모낭세포이기 때문입니다. 

 

모발 성장주기(hair cycle)란 무엇일까

그림 형제의 라푼젤이라는 동화에 대해 들어보신 적 있을까요? 아마 동명의 디즈니 애니메이션으로 접한 분들이 많으리라고 생각됩니다. 영화에서 라푼젤은 마법의 힘으로 머리카락을 20m가 넘

baldingblog.co.kr

제가 다른 글에서 모발의 생장 주기에 대해 설명해드린 적이 있습니다. 샴푸할 때 자연스럽게 빠지는 모발은 휴지기에 들어간 후 두피에 남아있는 모발입니다. 이런 모발은 빠지기 한두달 전부터 성장이 멈춘 채 두피에서 탈락할 날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어차피 빠질 모발이 샴푸를 하면서 빠졌을 뿐인 것입니다. 샴푸를 자주 한다면 휴지기 모발이 여러차례 나눠 빠질테니 탈락량이 적어보일 수 있지만 착시에 불과합니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루성 두피염을 관리하기 위해 사용하는 항진균제 샴푸(e.g, 니조랄, 노비프록스 등)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원칙적으로 이런 샴푸도 지루성 두피염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을 뿐 근본적으로 탈모를 지연시켜주지 못합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