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탈모 탈모약, 가장 효과 좋은 복용법은?

안녕하세요. 오늘 이야기할 주제는 "여성 탈모의 탈모약 복용,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입니다.

남성형 탈모와 마찬가지로 여성형 탈모도 가장 흔한 원인이 바로 "유전"입니다.
여성분들의 경우, 남성보다 탈모의 빈도가 덜한 이유는 바로 에스트로겐, 여성호르몬 덕분인데요, 여성호르몬은 우리 몸에서 모발을 굵고 건강하게 잘 자라게 도와주는 역할을 합니다. 여성 탈모는 보통 출산 후 시작되거나 폐경 후 시작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 이유도 여성호르몬의 감소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임신 중에는 여성호르몬이 증가하고, 출산을 하면서 여성호르몬이 감소하게 됩니다. 폐경기 여성도 마찬가지로 50세에 가까워질수록 여성호르몬이 감소하게 되면서 상대적으로 안드로겐의 영향이 증가하고, 탈모가 시작될 수 있습니다. 물론 유전에 따라 그 민감도가 높은 분들이 더 높은 확률로 탈모가 생기게 되는 것이구요

여성 탈모의 가장 흔한 원인은 바로 유전이며, 그다음이 다이어트, 스트레스, 약물, 질환 등에 의한 탈모입니다.

 

 

 

 

남자들의 경우 이런 유전성 탈모를 치료하기 위한 확실한 "약"이 있는데,

바로 프로페시아와 아보다트입니다. 소위 '탈모약'이라고 불리는 DHT를 차단해주는 이런 의약품들은 가임기 여성에 금기로, 여성분들께는 보통 처방이 되지 않습니다. 기형아 출산 위험이 동물실험에서 보고 되었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남성은 확실한 탈모치료제가 있는 반면, 여성은 그렇지 못해서 시중 의약품 중에는 미녹시딜이 가장 효과 있는 약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미녹시딜, 저출력 레이저, 주사치료, 영양제 등 탈모치료에 어느 정도 근거가 있는 방법들을 충분기간 해보았는데도 불구하고 치료 효과가 부족한 여성분들에게 해법이 될 수 있는, [여성 탈모의 탈모약 복용] 관련 연구들을 몇 가지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첫 번째 보여드릴 논문은 2010년에 나온 리뷰 논문입니다.

 

 

위 리뷰 논문에는 여성 탈모에 피나스테리드(finasteride)를 이용한 탈모치료 연구 데이터가 많지만, 그중 가장 눈에 띄는 연구는 바로 2000년에 진행한 무작위 이중맹검 (RCT, double-blind) 연구입니다. 무려 미국 피부과 학회지에 실릴 만큼 논문의 퀄리티가 높은 연구입니다.

 

폐경한 여성 탈모 환자 137명(41-60세)을 대상으로 매일 1mg 피나스테리드(프로페시아)의 탈모치료 효과를 1년간 관찰한 연구입니다. 결론은.. "여성 안드로겐성 탈모에 1mg 피나스테리드는 효과가 없었다"
이상합니다. 남성 안드로겐성 탈모에는 1mg으로도 효과가 좋은데, 왜 여성에는 효과가 없을까요? 처음 보여드린 논문을 보면 2.5mg 피나스테리드의 효과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있지만, 효과가 좋다는 논문도, 없다는 논문도 존재해서 아직 논쟁의 여지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보실 논문은 2010년 유럽 피부과 학회지에 실린 국내 서울대병원, 중앙대병원 피부과에서 진행한 연구 논문입니다. 

 

87명(21-69세, 평균 연령 44.4세)의 여성 탈모 환자들을 대상으로 5mg 피나스테리드의 탈모치료 효과를 1년간 관찰한 연구입니다. 프로스카라는 약으로 피나스테리드 5mg 단독 치료하였으며, 지원자 중 81.4%(70명)에서 효과를 보였습니다.

위 표에서 보시는 것처럼, 57명은 어느 정도 개선을 보였고, 10명은 많이 개선되었고, 4명은 굉장히 개선되었다고 느꼈습니다. 탈모가 심할수록 그 효과나 만족도는 높게 나타난 것도 확인할 수 있구요

 

(a) 치료 전 (b) 피나스테리드 5mg 단독치료 12개월 후

 

부작용도 84명 중 단 4명에서만 발생했으며, 두통, 월경주기 불규칙, 체모 증가, 어지럼증 정도로 발생한 부작용 모두 미미하고 일시적이었습니다.

 

 

아래 논문 역시 2013년 5mg 피나스테리드 단독 여성 탈모 치료 스터디이며, 다른 용량에 비하여 부작용은 미미했고 효과는 좋은 데이터를 보였습니다. 대조군이 없는 연구인 것이 약간 아쉽긴 하지만 충분히 의미성이 있는 연구로 보입니다.

 

 

오늘의 글을 정리하면,

1. 여성 안드로겐성 탈모에 1mg 피나스테리드는 효과가 없다.

2. 가장 효과적인 용량은 5mg 피나스테리드를 복용하는 것이다.

3. 기형아 출산의 위험이 있으므로 가임기 여성은 복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4. 임신 계획이 전혀 없거나 폐경한 여성에서는 약물 복용을 고려해볼 수 있지만, 부작용 등 안전성에 대한 장기 복용 데이터가 없다.

 

따라서 다른 효과나 안전성에 대한 근거가 확실한 치료들을 가장 우선적으로 해보고, 최후의 수단으로 복용해볼 수 있겠습니다. 복용 시 용량은 5mg을 복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가 좋고, 1-2년 단기로 복용하는 것이 가장 안전합니다.

 

작성자 : 김용빈 원장

뉴헤어 모발성형외과
대머리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