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미녹시딜, 꼭 이렇게 드시는 게 좋습니다 (feat. 효과, 부작용)

안녕하세요. 오늘은 가장 효과 좋은 탈모치료제 중 하나인 미녹시딜에 대해서 자세하게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남성형 탈모치료제로 FDA 승인된 약물에는 피나스테리드, 바르는 미녹시딜 이렇게 2가지가 유일한데요, 오늘은 최근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고 바르는 미녹시딜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는 "먹는 미녹시딜"에 대해서 자세하게 이야기 해드릴게요.

먹는 미녹시딜은 처음에 혈압약으로 나왔지만 최근 혈압약으로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 상황입니다. 저용량으로도 털이 난다는 부작용을 이용하여 오히려 탈모치료제로 활발하게 처방되고 있는데요, 그래서 액상형 미녹시딜과 거품형(폼형) 미녹시딜을 열심히 바르고 싶지만 스케줄 상 그게 힘드신 분이나 두피염 등 다른 부작용으로 인해 사용이 어려운 분들께 먹는 미녹시딜을 권장해드리고 있습니다.

 

아래 미국 피부과 학회지에 실린 논문을 보면,
5% 바르는 미녹시딜과 1mg 먹는 미녹시딜을 비교하였을 때, 그 효과적인 측면에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지만, 먹는 미녹시딜의 용량이 올라갈수록 바르는 미녹시딜보다 효과는 좋게 나타났습니다.

 

 


아래 The journal of dermatological treatment에 실린 리뷰 논문을 보면, 5mg 먹는 미녹시딜을 복용한 군은 5% 미녹시딜을 사용한 군보다 효과 측면에서 훨씬 더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습니다.

 

 

 

아래 논문은 미국 피부과 학회지에 실린 [미녹시딜 복용 1404명 대상 후향적 부작용 분석]에 대한 논문입니다.

 

1404명의 mean dose(평균 복용 용량)는 1.63mg이며 mean duration(평균 복용기간)은 7.9개월입니다.
1404명의 20.6%에서 부작용을 보였으며, 79.4%는 아무런 부작용을 호소하지 않았습니다. 20.6% 중에서 가장 흔한 부작용은 다모증(hypertrichosis 15.1%)이었고, 나머지 5.5%는 전신 부작용이었습니다.

 

복용기간 별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들

 

24시간 내에 생길 수 있는 부작용으로는 빈맥(Tachycardia 0.9%)이 있으며, 1-7일에는 가벼운 두통(1.7%), 15-20일에는 두통(0.4%), 45일에서 90일 사이에는 다모증(15.1%)이나 부종(0.3%), fluid rentension(1.3%)이 나타났습니다. 부작용을 보인 20.6%에서 1.7%에 해당하는 사람들(43명)은 복용을 중단하였고, 나머지는 용량 조절 후 복용을 지속하였습니다.

조금 의외인 것이 저혈압에 대한 부작용 데이터가 없었습니다. 혈압 강하 효과를 위해 혈압약으로 쓰일 때는 10-20mg이 필요합니다. 효과적인 탈모치료 결과를 위해 필요한 용량은 1.25-5mg이면 충분합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에서는 먹는 미녹시딜으로 저혈압 부작용을 잘 보이지 않으며, 간혹 미녹시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분들이나 혈압이 낮은 분들은 복용을 피하거나 저용량으로 드시면서 저녁 늦게, 밤늦게 잠자리에 들기 전 즈음하여 복용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겠습니다.

 

이 논문 외에도 질 좋은 논문들이 많습니다. 약물 복용과 관련하여서는 첫 번째도 안전, 두 번째도 안전, 세 번째가 효과입니다. 저용량으로 시작하여 효과와 부작용을 잘 살피고, 의사와 주기적인 상담 하에 용량을 조정해 나가는 것이 효과도 챙기고 부작용도 줄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겠습니다.

 

작성자 : 김용빈 원장

뉴헤어 모발성형외과의원
대머리블로그

 

https://youtu.be/aUK8guGKMVk

 

https://youtu.be/xE2wFO3YV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