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는 프로페시아의 효과와 부작용 (feat. 최신논문 리뷰)

안녕하세요. 오늘은 탈모약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탈모약이라고 하면 대표적으로 프로페시아와 아보다트가 있는데, 오늘은 이런 먹는 탈모약이 아닌 "바르는 탈모약, 바르는 프로페시아"에 대한 최신 리뷰 논문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The journal of dermatological treatment에 실린 리뷰논문입니다. 92년부터 2020년까지 topical finasteride(바르는 프로페시아) 관련 연구들을 종합한 논문입니다.

 

[부작용, 안전성]

 

1) 동물 실험

0.2% - 1% topical finasteride를 28일간 토끼에게 적용하였을 때, 아무런 피부, 전신 부작용이 없었으며 조직학적 변화도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2) 임상 연구

임상 연구를 종합하였을 때, 혈중 DHT 농도 변화는 관찰되었지만 정상 범위 이내에 국한되었고 성과 관련된 부작용(sexual dysfunction)등 심각한 부작용은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두피 발적, 가려움, 따가움, 비듬 등 국소적이거나 대부분 굉장히 가벼운 부작용이었습니다. 다만 장기 사용에 따른 부작용 데이터는 앞으로 더 지켜봐야 합니다.

 

 

 

 

 

 

다음 보실 논문은 2022년 2월 유럽피부과학회지에 실린 topical finasteride 임상 3상 연구 결과입니다. 저널의 impact factor도 6.166으로 높고, 그동안 쌓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한 근거 레벨이 가장 높은 임상 시험 결과에 대한 연구 논문입니다.

 

안드로겐성 남성 탈모환자 458명을 대상으로 

1mg 먹는 피나스테리드 1일 1회 / 0.25% 바르는 피나스테리드 1일 1회 / 바르는 플로시보군 그룹
이렇게 총 세 그룹으로 나누어서 진행했습니다. 

 

 

[1. 효과]


치료 12주차부터 눈에 보이는 효과를 체감하기 시작했으며, 측정 부위 모발 개수(primary endpoint)는 바르는 피나스테리드 군에서 확연하게 증가하였습니다. (24주 기준, 20.2 vs 6.7 hairs ; P <0.001)
먹는 피나스테리드군(21.2 hairs)과도 거의 비슷한 값을 보이고 있습니다. 

 

 

모발의 굵기 역시 바르는 군과 먹는 피나스테리드 군에서 플라세보 대비 유의미한 결과를 보였습니다.

 

 

[2. 안전성, 부작용]

 

 

치료 관련 부작용 비율은 각각 9.9% 6.6% 11.9%로 나타났습니다. (바르는 피나 vs 플라세보 vs 먹는 피나)
세 그룹 모두에서 임상적인 어떤 의미 있는 변화는 없었습니다. 성과 관련된 부작용 역시 2.8% vs 3.3% vs 4.8%로 바르는 피나스테리드 군에서 낮게 나타났으며, 성 관련 부작용으로 치료를 중단한 비율은 0% vs 1.1% vs 2.4%로 나타났습니다.
탈모약에 대해 가장 불안해하는 요소 중 하나인 성 관련 부작용이 바르는 피나스테리드 군에서 적게 나타나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주 차, 24주 차에 측정한 혈중 피나스테리드 농도 역시 먹는 피나스테리드군 대비 바르는 피나스테리드 군에서 20분의 1 - 10분의 1 값에 가까운 아주 작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혈중 DHT 농도 변화 역시 먹는 피나스테리드 그룹에서는 55.6%가 감소했고, 바르는 피나스테리드 그룹에서는 33.5%가 감소했습니다. (24주 차 기준)

 

혈중 피나스테리드 농도, DHT 농도 변화, 효과와 부작용 모두 고려하였을 때 바르는 피나스테리드는 탈모약 시장에 큰 변화를 불러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성 탈모를 치료하다 보면 생각보다 효과가 더디신 분들이 있습니다. 이런저런 치료들을 다 해봐도 골든타임을 놓쳐서 반응이 미미한 케이스도 있구요. 그런 분들을 포함하여 기존 탈모약 부작용으로 탈모약 복용을 못 하시는 분들께 바르는 피나스테리드가 아주 좋은 탈출구가 되지 않을까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보령제약에서 판권을 획득한 만큼 내년에 국내 탈모시장에서 어떤 변화가 있을지 기다려집니다.

 

글:  김용빈 원장

뉴헤어 모발성형외과
대머리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