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흰자 많이 먹으면 비오틴 결핍으로 인한 탈모 유발 가능



프로 보디빌딩 선수가 탈모를 주소로 병원에 찾아왔습니다. 다음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지난 3년 동안 열심히 훈련을 해왔고, 대회가 이제 한달 앞으로 다가왔는데, 최근 머리숱이 많이 줄어서 고민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퍼포먼스 향상을 위한 약은 드시지 않았다고 하고, 자신만의 노하우로 매일 계란 20개의 흰자, 라임주스, 바나나를 먹고 계셨습니다. 탈모 가족력은 없었습니다. 탈모의 원인은 무엇이었을까요?


비오틴 결핍이었습니다. 비오틴 결핍으로 인한 탈모는 매우 드물지만, 이렇게 과량의 날계란 흰자를 몇 개월이상 드시다보면, 흰자에 있는 아비딘(avidin)이 비오틴과 강력하게 결합하여 불활성화 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비오틴이 결핍되면 탈모가 일어납니다. 단백질을 대량으로 드시는 분들은 비오틴 결핍이 되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탈모치료제가 전립선암을 예방한다



탈모치료약으로 쓰이는 피나스테라이드(프로페시아, 프로스카 등) 성분이 전립선암을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샌안토니오의 크리스터스 산타 로사 병원의 톰슨 교수는 장기 대규모 시험을 통해 피나스테라이드 성분이 전립선암 사망 위험성을 25%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1993년부터 시작된 전립선암 예방 실험은 총 18,880명을 대상으로 피나스테라이드 5mg을 1일 1회 투여한 9,423명, 그리고 위약군 9,457명을 무작위로 선정하여 진행되었습니다. 이후에 전립선암이 진단되지 않은 실험자들은 전립선 조직 검사를 통해 전립선암 유무를 확인하였습니다. 


이번 연구에서도 55세 이상에서 피나스테라이드를 7년 이상 복용 시 전립선암 위험성을 25% 줄여준다는 전 연구 결과와 비슷한 결과가 나왔는데, 특히 복용을 시작하고 처음 7년반 동안은 전립선암 위험성을 눈에 띄게 줄어들었고, 복용 7년 반 이후부터는 위험성이 증가하지는 않는다는 통계를 보여줬습니다. 


실험에 사용된 약은 탈모치료용으로 사용하는 피나스테라이드 1mg이 아닌 전립성비대증 치료용으로 쓰는 5mg에 대한 연구이지만, 피나스테라이드에 대한 긍정적인 연구 결과로 생각됩니다. 

논문 원문: Using Medicare Claims to Examine Long-Term Prostate Cancer Risk of Finasteride in the Prostate Cancer prevention Trial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모발이식 실패 요인 3가지

인터넷을 보면 모발이식이 실패하는 경우를 여럿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일이 왜 생길까요? 모발이식이 실패하는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일부는 수술을 하는 의사와 관련이 있고, 일부는 환자와 관련된 요인이 있습니다. 모발이식이 실패하는 3가지 요인을 알아보겠습니다. 


1. 모발이식 수술 중의 모낭 손상

모발을 만드는 모낭은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여서 다루어야 하는 구조물입니다. 모낭은 수술 동안 마르지 않도록 촉촉하게 유지되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의사가 모낭을 추출하거나 이식할 때 모낭 손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모발이식을 시행하는 병원과 의사가 경험이 없고 기술이 없으면 모낭 손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래서 유능하고 숙련된 의사를 선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궁극적으로 좋은 모발이식 의사를 선택하는 것은 전반적인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2. 수술 후 합병증

모낭의 손상을 줄 수 있는 것은 의사나 모낭을 다루는 간호사들만이 아닙니다. 수술을 받는 환자들 역시 책임이 있습니다. 모발이식 수술 후 7-10일 간 이식모가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수술 직후는 모낭이 쉽게 빠질 수 있는데 10일 이내 모낭이 빠지면 다시 나지 않습니다. 10일 이전에 이식 부위를 긁거나 부딪혀서 모낭이 빠질 수 있는 가능성을 줄여야 합니다. 수술 직후 꼭 맞는 모자나 비니를 착용하기도 하는데, 진물과 함께 모낭이 모자에 영겨붙으면 모자를 벗을 때 모낭이 뽑힐 수 있으므로 이식 부위를 어떤 것이 닿을 때 섬세하게 주의를 기울이셔야 합니다. 

감염과 특정 약물 등에 대한 부작용도 이식모의 생착률을 저해시킵니다. 그러나 이런 상황은 매우 드물고, 발생 시에도 조기에 약으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3. X요인(factor X)

의사가 최고의 기술로 최선을 다해서 수술을 하고, 수술 후 환자가 관리를 적절하게 잘했는데도 불구하고 생착률이 높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의사나 환자로 인한 것이 아닌 불분명한 요인들이 있습니다. 환자의 체질, 성장 특성이 저성장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만성 염증 성향이 있는 환자는 과신생혈관증식(hypervascularization) 등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식 모능의 생착을 저해하는 이런 예측할 수 없는 불분명한 요인들을 통칭해서 X요인(factor X)라고 부릅니다. 이러한 이유로 실력있는 의사에게 수술을 받고, 잘 관리를 하더라도 예기치 못한 결과가 생길 수 있어 모발이식 결과에 대한 100% 보장이 어려운 것입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