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증상이 있으면 병원에 일단 가봅시다!

탈모 증상이 있을 때 병원을 찾는 사람의 비율은 5% 정도이고, 이 5% 중에서 또 28%, 약 1/4만이 치료를 받는다는 통계가 발표되었습니다. 

대부분 생각보다 훨씬 적은 수치라고 느끼실텐데, 저는 이 수치가 그리 놀랍지는 않습니다. 많은 분들이 탈모 증상이 있어도 본인의 탈모를 부인하고 부정합니다. 




요새 피곤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술을 많이 먹어서, 담배를 많이 파서, 야근을 많이 해서 등등 이런 이유로 잠깐 머리카락이 좀 빠진 것이지 자신이 원래 탈모라서 그런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유전적 요인이 있는 사람들이 이런 환경에 노출 시 탈모가 가속화되는 성향이 강합니다. 


따라서 특히 가족 중에 탈모가 있는 분들은 머리카락이 빠지는 증상이 있다고 느낄 경우 병원에 빨리 내원하셔서 진료 및 검사를 받으시고, 탈모인지 여부를 빨리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빨리 알아야 빨리 치료해서 탈모 진행을 막습니다. 




샴푸를 바꾸거나, 검은 콩을 먹거나 하면서 몇 년 지내시는 동안 탈모가 급속도로 진행합니다. 탈모 치료를 한다고 모발이식 등 어려운 시술이나 수술을 생각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모발이식이 필요한 때도 있지만 우선 먼저 해야할 것은 혼자 매일 할 수 있는 약물 치료들입니다. 프로페시아, 아보다트, 미녹시딜 등 간편하고 하루 한알 먹거나 바르시면 됩니다.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탈모 증상이 있는 것 같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빨리 병원에 가시는 것, 그것이 중요합니다. 


-뉴헤어 대머리 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 전문의 |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