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가 일시적인 것인지 유전적인 것인지 구별하는 방법

 

탈모가 생기면 계속 진행되는 유전성 탈모인지, 일시적인 원인으로 생긴 휴지기 탈모인지 고민하게 됩니다. 특히 가족력이 없는 경우 유전이 아닐 것이라는 생각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일도 많습니다. 혼자서 탈모 유형을 예측해볼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 연구가 있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https://jamanetwork.com/journals/jamadermatology/fullarticle/399861

 

Distinguishing Androgenetic Alopecia From Chronic Telogen Effluvium When Associated in the Same Patient

Background  Distinguishing chronic telogen effluvium (CTE) from androgenetic alopecia (AGA) may be difficult especially when associated in the same patient.Observations  One hundred consecutive patients with hair loss who were clinically diagnosed as hav

jamanetwork.com

유전성 탈모는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의 영향으로 특정 부위의 모낭이 연모화되며 생장 주기가 짧아지다 마침내 완전히 빠져버립니다. 반면 휴지기 탈모는 스트레스나 영양 결핍 등 때문에 정상적으로 생장하던 모발이 갑자기 휴지기에 들어갑니다. 그래서 유전성 탈모는 휴지기 탈모에 비해 얇고 짧은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위의 연구는 이 점에 착안하여 샴푸할 때 빠지는 머리카락의 개수와 길이를 체크하여 스스로 탈모 유형을 체크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했습니다. 임상적으로 탈모를 진단받은 71명의 여성, 29명의 남성을  유전성 탈모, 휴지기 탈모, 유전성 & 휴지기 복합, 회복 중인 휴지기 탈모의 네 군으로 나누어 결과를 비교했습니다. 그리고 빠진 머리카락 중 길이가 3cm 이하인 것을 휴지기 모발으로 정의했습니다. 

AGA: 유전성 탈모, CTE: 휴지기 탈모, Remitt CTE: 휴지기 탈모의 회복기

유전성 탈모 그룹에서는 빠지는 머리카락의 갯수가 평균 58.9개로 가장 적었지만 휴지기 모발의 비율이 33.5%로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휴지기 탈모는 빠진 머리카락의 개수는 평균 243개로 많지만 휴지기 모발의 비중은 3.5%에 불과했습니다. 굵은 머리카락이 많이 빠졌다는 것입니다. 반면 회복기에 들어간 휴지기 탈모는 빠진 머리카락 개수도 적고 휴지기 모발의 비중도 적은 결과를 보였습니다. 

탈모의 유형이 다르더라도 빠진 머리카락의 길이 대비 굵기에는 차이가 없다는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5cm 이상 길게 자란 머리카락의 직경은 평균 69.6um 정도로 가장 굵었고 3cm 이하에서 빠진 모발의 굵기는 평균 38.5um 정도로 가장 얇았습니다. 

복잡하게 설명드렸는데 간단하게 정리하면, 빠진 머리카락에서 1/3 이상이 3cm 이하이면 유전성 탈모를 의심해볼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일시적인 휴지기 탈모의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혼자 고민하시는 것보다는 병원에 가셔서 진료 및 검사를 받아보시는 것이 가장 좋지만, 병원 방문 전 간단하게 해볼 수 있다는 의의가 있는 논문입니다.  

-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