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탈모의 원인 및 진단, 검사법



여성 탈모는 남성 탈모와는 다르게 갑상선 검사 등을 포함한 여러 검사와 분석이 필요합니다. 

가장 먼저 할 일은 자세한 병력을 파악하고, 현재 머리카락 및 두피 상태를 직접 살피는 것입니다. 탈모가 생길 수 있는 여러 의학적 원인을 살핍니다. 빈혈, 갑상선 질환, 결합 조직병(connective tissue disease), 산부인과적 이상, 감정적 스트레스 등이 탈모를 만드는 흔한 질환들입니다. 

대부분의 여성이 폐경 등에 의해 일생동안 한번은 호르몬의 변화를 겪게 됩니다. 호르몬의 변화는 탈모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복용하는 약들로 인해 탈모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피임약, 베타차단제, 비타민 A, 갑상선 약, 쿠마딘(혈전용해제), 프레드니손(스테로이드제)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여성 탈모에서 일반적으로 하는 검사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성호르몬 검사

2. SHBG(성호르몬 부착 글로불린) 검사: 남성 호르몬 양 측정

3. Estradiol(에스트라디올) 검사

4. FSH(Follicle Stimulating Hormone) 검사: 난포 자극 호르몬 측정

5. LH(Luteinizing Hormone) 검사: 황체 호르몬

6. 유리 남성호르몬(Free Testosterone)

7. 총 남성호르몬(Total Testosterone)

8. ANA(Anti-Nuclear Antibody) 검사: 자가면역질환 여부 확인

9. TSH(Thiroid Stimulating Hormone): 감상선 상태 측정

10. TIBC(Total Iron Binding Capacity): 빈혈 검사

11. 철분(Iron): 빈혈


때로는 여성 탈모에서 이런 질환적인 원인이 없고, 치료에 효과적이지 않은 상황에서는 SMP(두피문신)을 고려할 수도 있습니다. 

관련글: 새로운 여성탈모 치료법, 두피문신(SMP)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모발이식 수술과 약물치료


유전성 남성형 탈모가 있는 분들이 모발이식을 받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은 분들이 수술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시지만, 모발이식 후에도 탈모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관리를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단순한 이마가 넓어서 헤어라인을 교정하는 분, 탈모 증상이 없고 유전적으로 집안에 탈모 증상이 지금 본인 상태에서 더 진행된 가족들이 없는 분들, 탈모가 최종적으로 진행되어서 더 탈모가 일어나지 않는 분들 등은 모발이식 후 관리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앞으로 탈모 진행이 될 가능성이 있는 분들은 관리를 해주셔야 합니다. 

프로페시아, 아보다트 등의 약을 드시는 이유는 지금 상태보다 좋아지기 위해서도 맞지만, 그것보다 현재 탈모상태보다 더 나빠지지 않게 하기 위함이 더 큽니다. 

최근 언론 인터뷰한 것에 이런 내용을 말한 적이 있습니다. 시간이 되실 때 기사 내용을 한번 보시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언론기사: '모발이식 수술로 탈모치료 끝?'...'약물치료'와 '수술 전후관리'가 관건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프로페시아 부작용 때 용량 줄여서 먹는 법



피나스테라이드  1mg를 대표하는 프로페시아(propecia)는 가장 많이 알려진 탈모 치료악입니다. 유전성 남성형 탈모(androgenic alopecia)에서 기본 치료가 되는 약물입니다. 

성기능 장애 등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은 3-5% 미만으로 보고 있습니다만, 온라인 상에서의 넘치는 부작용에 대한 정보 때문에 아예 복용을 시작조차 못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또, 시작을 하셨더라도 꺼림직한 마음으로 드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부작용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블로그에서 설명드린 바대로 생길 경우 복용을 중단하시면 사라집니다. 너무 염려하지 마시고 유전성 탈모 진단을 받으신 분들은 가능하면 빨리 시작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부작용이 있거나, 탈모증상이 심하지 않아서 복용량을 줄이고 싶은 분들은 하루 1/2알(피나스테라이드 0.5 mg) 씩 복용하시면 됩니다. 더 줄이고 싶으시면 1/4알(0.25 mg)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 프로페시아는 용량에 비례해서 탈모치료 효과가 올라가지만 1알의 정량인 1 mg 이상부터는 치료효과가 증가되는 것은 미미한데 부작용 발생률이 많이 올라갑니다. 그래서 1 mg이 정량으로 출시된 것입니다. 

관련글: 프로페시아 용량을 늘리면 탈모치료 효과가 더 있나요?



부작용을 심하게 느끼시는 분들은 우선 약을 중단하시고 1/4 정을 매일 복용하시는 것부터 다시 시작하십시오. 부작용이 사라지면 하루 1/2정, 혹은 2일에 1정을 복용하는 방법으로 양을 늘려보고 부작용 여부를 확인하시면 됩니다. 1/2 정에서 부작용이 느껴지시면 다시 줄여서 1/4정을 복용하세요. 1/5에 해당하는 0.2 mg 까지는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서 치료효과가 있다고 보고되었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