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대신 바르는 프로페시아(피나스테리드)의 효과는?

 

유전성 남성 탈모 치료약의 대표는 프로페시아로 대표되는 피나스테리드입니다. 하지만 5% 정도의 발생 가능성이긴 하지만 성기능 장애와 같은 부작용이 많이 알려지다 보니 복용에 거부감을 나타내는 분들이 있습니다. (물론 약 중단 시 회복되는 가역적인 부작용입니다)

또한 가임기 여성에서 태아에게 미칠 영향을 우려하기 때문에 여성에서의 복용은 권장되지 않습니다. 

전신으로 흡수되는 먹는 약으로 생기는 이런 부작용 부분을 극복하고자 먹는 형태가 아닌 바르는 형태의 피나스테리드가 개발되었고 그 효과에 대한 연구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 캐나다에서는 바르는 피나스테리드가 승인이 나서 사용 중입니다. 

그동안 나온 7개의 연구 결과를 리뷰한 논문 결과에 따르면, 피나스테리드의 농도는 0.005%, 0.25%, 0.1% 였고 모든 연구에서 탈모량이 의미있게 줄고, 전체 모발량이 증가하였습니다. 그리고 두피와 혈중 DHT(dihydrotestosterone; 유전 탈모의 원인이 되는 주물질)의 양이 감소하는 것이 관찰되었습니다. 혈중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은 변화가 없었습니다. 특별한 부작용 역시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기존의 바르는 약인 미녹시딜들의 흔한 부작용인 가려움증 등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피나스테리드 도포제를 하루 한번 바르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 것으로 언급되었습니다. 

논문초록 원문: https://www.ncbi.nlm.nih.gov/pubmed/29601622

 

A Systematic Review of Topical Finasteride in the Treatment of Androgenetic Alopecia in Men and Women. - PubMed - NCBI

A Systematic Review of Topical Finasteride in the Treatment of Androgenetic Alopecia in Men and Women. Abstract INTRODUCTION: Currently, only topical minoxidil (MNX) and oral finasteride (FNS) are approved by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and the

www.ncbi.nlm.nih.gov

 

리뷰된 논문 수도 적고, 논문에서 언급된 연구군의 수도 적어 좀 더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이긴 하지만, 기존 치료의 대체로 기대할만한 방법 중 하나입니다. 

후속 연구 결과들이 나오면 다시 리뷰해드리겠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