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하고 늘 새로운 얼굴로 3분 살아보기

리치 망고라는 망고 주스를 파는 곳에 테이크 아웃을 하려고 들렀다. 

계산을 하는데 진동 호출기가 아닌 '정우성'이라 쓰여있는 팻말을 준다. 

"정우성 님 부르면 받으러 와주세요." 

 

......

 

기다리는 동안 가슴이 콩닥콩닥. 

 

진짜 정우성이라고 부르는 걸까? ㅎㅎ

그 짧은 시간 진짜 정우성이 된 듯한 기분. 주스 맛은 보지도 않았는데 여기 또 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우성 님! 주스 나왔습니다아아아!"

12시 신데렐라처럼 환상이 금방 깨졌지만 잠시 동안 꽤 행복했다. 

 

자매품으로 여성분들을 위한  '한효주' 푯말이  흘깃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