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걱정으로 탈모약을 끊고 관리 치료만 해도 괜찮을까?

임신 걱정으로 탈모약을 끊고 관리 치료만 해도 괜찮을까?


최근에 정수리 탈모가 고민인 30대 초반인 한 분께서 문의가 있었습니다. 2세 문제로 약 복용을 멈추고 관리치료(메조+헤어셀+두피관리+나녹시딜+shen min dht blocker )2달 정도 받고 있으셨는데,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해당 병원에서는 상황 상 약물 복용보다는 관리치료만 추천하고 있어서 탈모 치료 효과에 대해 걱정이 많다는 말씀이었습니다.



 이처럼 결혼과 임신을 문제로 고민하는 탈모인들이 많습니다. 약의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과 탈모가 가속화될 것에 대한 두려움이 모두 있기 때문에 약을 끊고 관리치료라도 받아야 하는지 문의를 많이 하십니다. 먼저 간단히 말씀드리자면, 임신과 약 복용에 대한 문제는 이미 블로그에 여러번 언급했듯이 정자의 운동성, 숫자가 정상인 남성은 탈모약을 복용해도 임신에 문제가 없습니다. 관련 사항은 임신 프로페시아로 검색하시면 참고할 수 있는 글들이 있습니다.

 


또한 위의 관리치료들은 나름 공인된 방법들입니다. 기본적으로는 프로페시아, 아보다트와 같은 DHT locker 중 하나, 미녹시딜 등의 도포제, 또 약용 효모까지 이 3가지는 기본적으로 권장하고 있습니다. 치료를 더 받고 싶은 분들의 경우에는 심화 치료로 병원에서 모낭주사(메조테라피), 헤어셀, 저준위레이저(LLLT)를 정기적으로 하시게 됩니다. 효과가 있는 치료법이나 사람에 따른 차이가 있을 수는 있습니다.



따라서, 임신에 관련해서 탈모약을 끊어야 하는 지에 대해서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더불어 탈모에 더 좋은 치료를 위해서는 약물 복용과 미녹시딜 도포 외에도 관리치료를 받는 것이 보다 더 좋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도 꼭 알아두시면 좋겠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