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중인 친구를 위한 미국소녀 캠린의 삭발


이란의 알리 선생님은 자신의 학생을 위해 삭발을 하고나서 국민영웅이 되었지만, 

미국 콜로라도주 캐프록 학교(Caprock Academy)의 9세 소녀 캠린 랜프로(Kamryn Renpro)가 하니까 사단이 났습니다.


캠린 랜프로는 항암치료 후 머리카락이 다 빠져버린 절친 디레니(Deleney)를 위해 삭발을 하고 등교했습니다.

깜짝놀란 교사들이 '학생의 삭발'은 '교칙위반'이라며 머리카락이 다 자랄 때까지 수업에 나오지 못하도록 징계 조치했습니다.

이 사실은 캠린의 어머니 재미(Jamie Renfro)가 페이스북에 올리며 세상에 알려졌고,

많은 사람들이 캠린의 용감한 행동에 찬사를 보내며 학교측을 맹렬히 비난했습니다.

일부 블로거들은 학교를 위협하기도 했고, 결국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일방적인 학교 규정이 우선되었던 것은 옛날이야기이다. 

오늘날 중요한 것은 규정이 아닌 상호 연대감(solidarity)이다.” 라고 학부모들은 주장합니다. 

언론과 시민들의 질타에 학교측은 급히 이사회를 소집하고 캠린의 징계를  풀었다고합니다.

학교측은 교내의 드레스 코드(dress code; 특별히 따로 규정되지는 않았으나 학생의 용모와 복장에 허용되는 규정)는 

면학분위기를 위해 필요한 것이다. 하지만 이번일은 특별한 상황이므로 예외로 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디레니는 “이제는 저 혼자가 아니에요. 특별한 기분입니다”라고 하네요.

연대감(solidarity)의 승리입니다.





 

 김진오 성형외과전문의 |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

 NHI뉴헤어 대표원장 | 연세대학교 의학석사/의과대학 외래교수

 탈모와 모발이식, 헤어라인교정과 SMP에 대한 모든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하기

* 해당 콘텐츠에 대한 저작권과 소유권은 NHI뉴헤어에 있으므로 출처를 밝히지 않은채 무단으로 도용, 게제를 금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뉴헤어모발이식센터
도움말 Daum 지도